홈페이지 로고

수협소식

거제수협 여직원의 현명한 상황판단으로 보이스피싱을 막았다.(보이스피싱-언론기사)

  • 거제수협
  • 2021-09-16
  • Hit : 103

7ac68507cc185a38f286c2ea4bb24065_1631763147_3109.jpg

여직원의 현명한 상황 판단으로 보이스 피싱 막았다.”

 

거제수협(거제지점) 김선영 계장 현명한 상황판단

 

심각한 사회 범죄로 대두되고 있는 보이스피싱에 거액의 돈을 잃을뻔한 고객이

거제수협 여직원(김선영 계장)의 기지로 피해를 면할수 있었다.

 

김선영 계장은 지난 910일 금요일 1530분경 여성 2명이 영업점을 방문하여 24백만원을 송금해 달라고 요청하였다. 두 사람 관계는 친한 지인이었고 피해자 A씨가 돈이 급해서

친한 언니 B씨에게 돈을 빌려서 이체해 주려는 상황이었다.

 

A씨는 필경대에서 계속 통화중이었고 B씨는 수협통장에서 돈을 출금하는 과정에 김선영 계장이 B씨에게 어디에 송금하시냐, 라고 물어보자 A씨가 최근에 대출을 받았는데 문제가 생겼다고 이야기했다.

 

뭔가 이상한 낌새를 눈치챈 여직원이 무슨 문제가 생겼냐고 자세히 물어보자 인테넷으로 알아본 저축은행에서 최근대출을 했는데 금리가 14% - 15% 너무 높아 카카오뱅크에서 4%

낮은 금리로 대출을하고 저축은행에 상환하려한다.

 

이 과정에서 저축은행측이 오늘 안으로 갚지 않으면 신용불량자로 만들겠다고 시간을 재촉했다고 함. 해당 내용과 A씨가 통화를 계속하고 있는 상황이 의심스러워 창구로 오시게 한후

통화하고 있는 카카오뱅크 직원을 바꿔 달라고 하였으나 통화중 들리는 소리가 은행환경 같지않았고 상대 직원의 발음과 질문 내용도 의심스러워 일단 고객님과 이체관련해서 확인할게

있어 다시 전화를 하겠다. 며 통화를 강제 종료했다.

 

계속 걸려오는 전화를 받지 못하게 하고 김선영 계장이 저축은행 및 카카오 상담센터로 전화하여 알아본바, A씨의 대출거래 내역 및 진행 과정은 없었다.

보이스피싱 사례로 확인시켜 드리고 관할경찰서에 신고하였다.

 

거제수협 엄준 조합장은 보이스피싱 금융사고 예방과 관련하여 연중 지속적으로 실시한 직원교육과 직원들이 경각심을 가지고 업무에 만전을 기해서 시민들의 소중한 재산인 금융피해를 막았다. 라고 말했다.

 

현재 거제수협 거제지점은 손상몽지점장 외 8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금융관련하여 의심스런 전화가 걸려오면 지체없이 112에 신고를 부탁드린다. “ 고 전했다.